프로테스트 대회개요 칼럼
  • 칼럼

칼럼

컬럼 상세보기
제목 2018 8차 "챔피언 횟수보다 꾸준한 랭킹 1위가 좋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12-12 14:33:48 조회수 53
2018 8차 "챔피언 횟수보다 꾸준한 랭킹 1위가 좋다" 2018-12-12

여덟 번 중에 다섯 번, 올해 퍼펙트를 평정했다.

5승은 생각지도 못했다. 너무 재미 있어서 시간이 금새 지나갔다. 퍼펙트 때문에 세월 가는 걸 느낀다. 잠깐 준비하면 다음 시즌이다. 마무리를 잘 지어서 좋다. 2년 연속 행복했다.

랭킹 1위도 압도적이다. 다승과 랭킹 1위, 뭐가 더 좋은가.

5승을 했기 때문에 랭킹 1위가 됐겠지만, 우승 횟수보다 연간 1위가 더 의미 있다. 랭킹 타이틀이 더 맘에 든다. 우승에 집착하지 않고 상위권에 늘 이름을 올리는 선수가 되고 싶었다. 매 대회 최소한 4강 안에 드는 게 목표였다.

다섯 차례나 우승했는데 상금이 상당하겠다.

그 돈이 다 어디로 갔을까… 손에 쥔 게 별로 없다. 가게 시작할 때 받은 대출금 갚고 있고, 나머지는 어머니 병원비로 들어간다. 내가 쓰는 돈은 한 달에 20만원도 안 된다. 나는 생계형 플레이어다.

어머니 병세는 좀 나아지셨나

생명에는 지장 없는 수준이 됐다. 3년 안에 치료된다고는 하는데, 완치가 아니어서 평생 약을 드셔야 한다. 게임 하면서도 병원비를 계산한다. 정말이다. 결승전 때도 머릿속엔 2등 하면 안 되는데… 400 차이가 나는데… 이 한 발이 어머니를… 그런 생각하며 던졌다. 다트 한 발 한 발이 절박하다.

결승전 시작하기 전에 바깥에서 서병수랑 무슨 얘길 나눴나.

게임을 재미있게 하자고. 스폰서도 있고, 상위권 경기는 보는 사람이 많아서 동영상을 신경 쓸 수밖에 없다. 내용이 좋아야 한다. 누가 이기든 일방적인 게임은 안되고, 보는 사람이 흥미진진한 게임을 하자고 했다.

그날 서병수 컨디션이 좋아 보였는데.

엄청 좋았다. 스탯츠 보면 알겠지만 무대 아래에서 날아다녔다. 라운드로빈을 바로 옆 머신에서 함께 했는데 오늘 붙으면 내가 지겠구나 생각했다. 병수 형이 나보다 간절함이 덜 했던 게 아닌가... 그리고 약간 들떠 있는 느낌도 들었다.

의외였다. 기록을 보니까 조광희가 서병수한테 5전 5승.

퍼펙트 토너먼트에서만 그런 건가? 초기엔 내가 진 적 많다. 병수 형이 화면에 프로필 나올 때 웃더라. 정말 그러냐고. 다섯 번 붙은 적이 없다고. 나는 두 번밖에 기억이 안 난다.

서병수에겐 세트를 내줬고, 최민석과도 레그 내주며 흔들리는 느낌이었다.

내가 누가 범접 못할 실력을 가진 것은 아니지 않은가. 서병수, 최민석과는 종이 한 장 차이 실력이다. 언제든 질 수 있고 고비도 늘 있다. 뒤집기 버거운 게임은 내줘야 한다. 상대가 워낙 강하게 나오면 힘을 아끼는 게 남는 거다. 체력 안배를 하고 다음 게임에 쏟아 부었다. 그렇게 위험을 넘었다.

다트를 잃어버려 허둥지둥 하는 것을 봤다.

라운드로빈 때 당황했다. 한참을 찾으러 돌아다녔다. 운영본부도 가보고 했는데 결국 못 찾고 헤매다 막상 퍼펙트 진행본부에 있었다. 그 사이 누가 놓고 갔다더라. 잘 길들여진 건데 만약 못 찾았으면 어찌 됐을까...

연습은 늘 그렇듯 여전히 안 하나.

안 하는 게 아니라 못 한다. 숍에 매어 있고 어머니 병환에 정신이 시끄럽다. 상위권 치고는 연습량이 적은 편이다. 불안한 느낌이 들 때도 있지만 별 수 없다. 몸이 성치 않아서 피로가 빨리 온다. 하루 30분 이상 할 수가 없다. 대신 집중도를 높인다.

여덟 차례 대회를 치르면서 다음 시즌에 잘할 유망주가 보이던가.

연초에 퍼펙트 기대주를 선정한 걸 봤다. 김상효, 조윤기, 이순안은 16강 안에 들었는데 기복이 있었다. 반짝이기 보다 꾸준해야 한다. 오히려 필리핀 선수들이 위협적이었다. 2019 기대주를 뽑으라면 빈티지1987의 정환일이다. 다트도 곧 잘 던지고 동호회 운영을 잘한다. 다트를 활성화하기 노력하는 게 이뻐서 유니폼과 용품을 지원하고 있다.

2019 시즌에도 좋은 성적을 낼 것 같은가. 느낌이 오나.

2017년 2승했고, 2018년은 내가 봐도 예상을 뛰어 넘었다. 2017 마지막 대회를 내가 먹었고, 섬페 대회도 2년 연속 우승했다. 2018 시즌 첫 대회도 내가 했으니 2019 첫 대회도 내가 우승하면 딱 들어맞는다. 일단 첫 대회를 잘 하고 싶다. 18년도보다 더 잘하면 내려오는 순간의 충격이 크다. 2019년에도 5승이면 더할 나위 없다. 더 올라가기보다 지키는 정도면 만족한다.

연초에 무슨 대회를 준비한다고 들었다.

1월이 비성수기인데, 플레이어 신년회를 겸해서 쵸커스에서 더블즈 대회를 하려고 한다. 아는 분이 후원하는데, 꼭 조광희컵으로 하라고 한다. 상금도 괜찮고 중계도 멋지게 할 거다. 우승이 뻔한 팀을 만들지 않기 위해 랜덤으로 짠다. 누가 내 짝이 될 지 모른다. 실력 좋은 플레이어보다 피닉스 홈숍 업주 위주로 초청할 생각이다. 다트 플레이어를 늘리기 위해 애쓰는 사람들이 모인다.

이전글 제목, 이전글 작성자, 이전글 작성날짜, 다음글 제목, 다음글 작성자, 다음글 작성날짜로 이루어진표
다음글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이전글 2018 7차 "왜 포기하나... 다트는 끝날 때까지 모른다"